TISTORY 뷰

그 동안 혼자 너무 바뻐서, 블로그를 소홀히 했었네요.

마지막 포스팅을 한 날짜가 10월 18일 이던데, 이제서야 한시름 놓고 다시 블로깅을 할 수 있을꺼 같습니다. 헤헤~

말도 안되는 Code Name 삐리리~ 라는 프로젝트 때문에...

혼자 아스팔트 바닥에 삽질한 기분이네요. 그래도 뭐 이제 막바지라, 한시름 놓고 있습니다.

벌써 10월의 마지막날 입니다.

이제 2달말 있으면, 대망의 2009년이 밝아 오네요...


자의든 타의든 낚여든지 간에 제 블로그에 오신분 모두에게 안녕을 기원합니다.



- 지우개 올림 -

댓글
댓글쓰기 폼
«   2018/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7,237,249
Today
92
Yesterday
5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