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STORY 뷰

오늘 우연찮게 유튜브에서 "한국 사람들은 아무렇지 않게 외국인을 보고 foreigner라고 얘길 한다."라고 하는 동영상을 봤습니다.

모국어가 영어인 사람들은 foreigner라는 의미가 상황에 따라 outsider라는 의미가 더해지므로 부정적이고 비하적인 단어로 느낄 수도 있겠지만, 한국에서 태어나고 한국에서 자라고 더불어 모국어가 한국어인 사람들은 절대 foreigner(외국인)가 인종 차별적인 단어라고 생각하질 않습니다. // 아닌가? 설마 나만 그런가? @_@


우리나라 사람들은 보통 "foreigner = 외국인(명사:다른 나라 사람)"이라고 생각하지요. // 몸은 저 멀리 시카고에 있지만, 마음은 항상 선릉역 3번 출구에 있다는...

그런데, 해당 동영상에서 보여지는 외국인들의 모습은 한국 사람들이 말하는 한국어에서 '외국인'의 단어의 의미는 영어에서의 "foreigner+outsider"로 동일시한다는 것이 문제인 것 같습니다. (사실 그런 뜻이 아닌데 말이죠.)

저뿐만 아니라 아마 대부분의 한국 사람이라면 한국어에서 '외국인'이라는 단어의 의미는 "우리나라(한국) 사람이 아닌 다른 나라(타국) 사람"이라고 생각할 것입니다.

아무튼, 해당 영상을 보고 느낀 것은 "언어의 문화적 차이에서 오는 오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우리나라에선 사진 찍을 때 보통 손 등 위치를 신경 쓰지 않고 손가락으로 브이(V)를 하지만, 영국에선 상대방에게 손등이 보이게 브이(V)를 하면 욕이 되고, 또는 우리나라에선 "잘 했다"라는 뜻으로 "엄지 척! 따봉"을 하지만 태국이나 호주에선 정작 '따봉!'은 욕이 되는 것처럼요.

"넓게는 국가마다 좁게는 지역마다 각각의 문화와 특성이 있는데, "내가 살고 있는 곳엔 나쁜 뜻으로 사용된다. 그러니 너희들도 주의해라"라고 말하기 이전에 해당 국가나 지역의 문화와 특성을 미리 알았더라면, 이런 어처구니없는 오해의 불상사가 생기질 않았을 것 같다는 조금은 아쉬운 생각이 듭니다.

댓글
  • 프로필사진 ㅇㅇ 아닌척하지만 제일 편협한 시각과 편견으로 지들끼리도 물어 뜯는애들이라서 그래요. foreigner라는 단어에 우리가 느낄수 없는 뉘앙스도 결국 자기들이 만들어놓은 혐오성 발언이 담겨있으니 ㅋㅋㅋ"동양인은 운전을 못한다" 라는 글도 사실 인종차별성 발언은 물론이거니와 성차별성 발언도 숨어있는 말이구요
    남자들 대부분이 마초성향이 강해서 앞머리를 내린다던가 꾸미는거 좋아하면 바로 배척당하고 게이소리 듣는건 너무 잘 알려져있는 얘기고 여자들은 동양인보며 항상 love yourself 를 외치지만 정작 본인들도 아닌척 꾸밀거 다 꾸미고선 그게 본래의 자신인냥 행동하는게 다반사에요 그 "척"에 모두가 암묵적 동의를 했을 뿐
    2018.05.10 21:28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판다(panda) foreigner 에 대해서 그냥 외국인 이란 뜻 정도였는데..
    받아들이는 외국인 입장에서는 인종차별로 느낄 수 있나보네요..
    2018.05.16 16:21 신고
댓글쓰기 폼
«   2018/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
7,219,447
Today
231
Yesterday
347